탈과복식 사적지 는찾아오시길
수영고적민속예술보존협회 홈사이트맵영문중문일문
좌수영어방놀이
소개
유래
어방의 생성, 기능
구성과 내용
활동실적
예능보유자및전승자
포토&영상
 
유래 HOME > 좌수영어방놀이 > 유래  
 
 
 
좌수영 어방놀이는 부산광역시 수영만(水營灣)에 전승되는 어업노동요인 멸치잡이 후리질소리를 놀이화한 것인데, 그 가치가 인정되어 국가무형문화재 제62호로 지정된 민속놀이다.

수영은 경상좌도(慶尙左道) 수군절도사영(水軍節度使營)이 있었던 곳으로 이곳에 민간인과 군인들이 서로 상조하는 어업 협업체로 어방(漁坊)이 있었다. 이 어방 구성원인 어부들이 수영만 연안에서 갓후리[地引網]로 멸치잡이를 하면서 여러가지 노래를 불렀는데, 6.25 이후 수영 일대가 도시화되면서 수영만에서 멸치잡이 후리질을 하지 않게 되어 민속 문화로나 전통 예술로나 귀중한 가치가 있는 어로요가 사라지는 것을 안타까이 여긴 수영 사람들이 이를 보존하고 전승하려는 목적으로 연희화 하여 좌수영어방놀이라 이름 하였다.

놀이 내용은 첫째, 후리질을 하기 위하여 줄틀로 줄을 꼬면서 부르는 내왕소리 마당, 둘째, 그물을 치고 나서 그것을 잡아당기면서 부르는 사리소리 마당, 셋째, 잡은 고기를 가래로 퍼서 옮기면서 부르는 가래소리 마당, 넷째, 고기를 많이 잡은 어부들이 풍어를 자축하며 부르는 칭칭소리 마당으로 되어 있다.

농업보다 수산업이 더 빨리 근대화되어 어업노동요가 온전히 전승되기 어려운 사정이었지만, 좌수영어방놀이는 멸치잡이 후리질에 직접 참여했던 노인들이 중심이 되어 소도구를 제작하고 노동 현장을 재현하여 과거의 고기잡이 작업을 생생히 보이면서 충실히 어로요를 전승하고 있다는 점에서 그 전승 문화로서의 가치를 높이 평가하지 않을 수 없다. 더구나 어촌에서조차 과거의 집단적인 어로작업에 불려진 민요가 듣기 어려운 상태인데, 도시지역인 수영에서 이런 전승 문화유산을 계승하고 있다는 것은 경이로운 일이다. 그것은 수영 사람들의 전통 문화에 대한 남다른 인식과 보존과 전승에 대한 열의가 낳은 결과라 할 수 있다.

오랜 시간 어로작업을 하려면 앞소리꾼이 자신이 알고 있는 사설을 이것저것 부르는데, 대부분의 어업노동요에는 다른 민요의 사설이 많이 수용되어 있지만 좌수영어방놀이 민요의 사설은 작업 현장에서 생성된 사설 이외에 다른 민요를 수용하면서도 작업의 종류에 따라 알맞게 변화시키면서 어부의 애환을 잘 표현하고 있다. 사설에 궁핍한 민중의 소망과 고된 일을 하는 어부의 한이 담겨 있으면서도 좌절하지 않고 풍어를 기원하는 마음과 어로작업을 통하여 그것을 극복하려는 의지를 보이는 점이 특징이라 할 수 있다.

 
따라서 좌수영 어방놀이는 애조로 일관하지 않고 오히려 힘찬 노동의 밝고 씩씩한 분위기가 조성되어, 특히 마지막 칭칭소리 마당은 풍어의 환희로 노래하고 춤추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신명나고 흥취로운 놀이가 된다.
좌수영 어방놀이는 수영만의 멸치잡이 후리질소리를 전승한다는 것뿐만 아니라, 놀이화 과정에 수영 사람들의 전통 문화에의 애착과 그들이 지닌 민속 예능의 역량이 총집합되어 보여 주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부산광역시 수영구  수영동 229-1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