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과복식 사적지 는찾아오시길
수영고적민속예술보존협회 홈사이트맵영문중문일문
좌수영어방놀이
소개
유래
어방의 생성, 기능
구성과 내용
활동실적
예능보유자및전승자
포토&영상
 
구성과 내용 HOME > 좌수영어방놀이 > 구성과 내용  
 
용왕고사내왕소리사리소리가래소리칭칭소리
 
용왕고사
용왕고사
용왕고사에서 사설(辭說)의 내용은 앞에서 이미 언급했듯이 바다를 다스리는 용왕님에게 바라는 바 소망을 비는 내용이다. 애조를 띠면서 간절히 비는 어조로 부르는 것이 특색이다. 사설에 나티나 있는 주요 사상을 보면, 오방의 용왕을 절대적으로 숭앙하는 용왕숭배(龍王崇拜) 사상이 지배적이다. 용왕의 배려가 없으면 고기도 못 잡고, 재앙을 물리치지 못하며, 만수무강을 가질 수도 없다는 신앙이다. 이 노래는 작업에 들어가기 전에 바다의 신인 용왕에게 제사를 지내면서 불렀던 의례요(儀禮謠)의 한 가지이다.

  비나이다 비나이다, 용왕님 전에 비나이다.
동해바다 용왕님요, 서해바다 용왕님요
남해바다 용왕님요, 북해바다 용왕님요

동해바다에 청색용왕, 서해바다에 백색용왕
남해바다에 적색용왕, 북해바다에 흑색용왕
이골저골은 합수용왕, 오방에는 황색용왕
비나이다 비나이다, 용왕님 전에 비나이다
바다 풍랑 막아주고 바다 재해도 막아주소
동서남북 놀던고기는 우리그물에 들게하소
앞 이물에는 봉기 꽂고 뒷고물에는 만선기 달고
오색 깃발을 높이 달고 귀향하기를 비나이다

비나이다 비나이다, 용왕님 전에 비나이다
잡귀 잡 신 막아주고 삼재살도 막아주고 관재구실도 막아주고
일년 열두달 삼백육십오일 재수소망 있어주고
우리 어부들 만수무강 하시기를 용왕님 전에 비나이다.

용왕고사가 끝나면 제상에 올려 졌던 제물을 내려 선주와 어부들이 둘러앉아 나누어 먹는다.
이는 용왕님께 제사를 올린 음식을 나누어 먹음으로써 용왕님의 축복을 받아먹는 것으로 여기는 것이다.


 
내왕소리
내왕소리
 
‘내왕’이란 말은 앞소리꾼과 줄꾼들이 사설을 주고받으면서 일을 하기 때문에 이 ‘주고’ ‘받고’하는 것을 ‘내왕’이란 말로 표현한 것이다.

또 하나는 앞소리꾼이 줄틀의 가운데에 서서 ‘왔다’ ‘갔다’ 하면서 앞소리를 주고받았기 때문에 ‘내왕소리’라는 말이 생겼다는 설도 있다. 소리에는 큰 줄을 꼴 때 부르는 ‘홑소리’와 작은 줄을 꼴 때 부르는 ‘겹소리’가 있다. ‘홑소리’는 한 사람의 앞소리꾼이 앞소리를 메기면 두 틀에 매달려 있는 모든 사람들이 뒷소리로 받는데, 이때의 빠르기는 경상도 무가(巫歌)선율인 메나리조를 주로 쓴다.


 
여기서 소리란 소리꾼이 부르는 사설을 말한다. 사설(辭說)의 내용은 앞뒤가 연결되는 줄거리를 가진 것이 아니다. 노동요로서 흥을 돋우고, 고됨을 잊게 하고자 여러 내용의 사설을 동원시킨 것에 지나지 않는다. 이 사설은 고정불변의 절대적인 것이 아니고, 앞소리꾼이 그때그때 적당한 내용의 사설을 선창하여 사람들을 지루하지 않게 하고 작업의 효율을 올리게 하면 되는 것이다. 여기에 소개된 것은 예로부터 많이 불렀던 사설을 대본화한 것이다.
사설에 나티나 있는 주요 사상을 보면, 열심히 일하자는 근로정신(勤勞精神), 돈을 벌어 장가를 들겠다는 성가정신(成家精神), 부모님을 봉양하고자 하는 효친사상(孝親思想), 남녀 간의 연정을 표현한 연애사상(戀愛思想), 돈을 벌어서 고향으로 돌아가자는 회귀사상(回歸思想)을 엿볼 수 있다. 이 노래는 작업하면서 고달픔을 잊고 일을 잘 하기 위해 불렀던 노동요(勞動謠)의 한 가지이다.

 
앞소리 뒷소리
(1) 에- 헤이 에헤야
(2) 에- 헤이 에헤야
(3) 운천강에 에헤야
(4) 가닥났다 에헤야
(5) 남걸비야 에헤야
(6) 남걸비야 에헤야
(7) 거제봉산에 에헤야
(8) 남걸비야 에헤야
(9) 배를모아 에헤야
(10) 배를모아 에헤야
(11) 상주강에 에헤야
(12) 배를모아 에헤야
(13) 탁주바람에 에헤야
(14) 뛰어나 에헤야
(15) 소주바람이 에헤야
(16) 불거든 에헤야
(17) 안주섬을 에헤야
(18) 찾아가자 에헤야
(19) 모았구나 에헤야
(20) 모았구나 에헤야
(21) 일등미색이 에헤야
(22) 모았구나 에헤야
(23) 한잔먹고 에헤야
(24) 두잔먹어 에헤야
(25) 취한김에 에헤야
(26) 본고도로 에헤야
(27) 돌아가자 에헤야
(28) 남한산성 에헤야
(29) 돌깨는데 에헤야
(30) 임장군도 에헤야
(31) 돌을메고 에헤야
(32) 서장군도 에헤야
(33) 돌을메는데 에헤야
(34) 개똥같은 에헤야
(35) 우리인생 에헤야
(36) 일안하고 에헤야
(37) 무엇하나 에헤야
(38) 섬수갱변에 에헤야
(39) 타박을짓고 에헤야
(40) 부모형제 에헤야
(41) 이별하고 에헤야
(42) 금전바람에 에헤야
(43) 내여기왔다 에헤야
(44) 장개못간 에헤야
(45) 숫총각도 에헤야
(46) 돈을벌어 에헤야
(47) 장개간다 에헤야
(48) 성밖에 에헤야
(49) 노송심어 에헤야
(50) 노송남게 에헤야
(51) 학이앉아 에헤야
(52) 그학은 에헤야
(53) 젊어가고 에헤야
(54) 우리부모 에헤야
(55) 늙어간다 에헤야
(56) 전라도한산에 에헤야
(57) 집을지어 에헤야
(58) 올방돌방 에헤야
(59) 삿갓집을지어 에헤야
(60) 명주밴가 에헤야
(61) 모수밴가 에헤야
(62) 깍깍짜는 에헤야
(63) 저처자야 에헤야
(64) 어이그리 에헤야
(65) 곱게짜노 에헤야
(66) 우리서방 에헤야
(67) 도북베요 에헤야
(68) 영산강에 에헤야
(69) 가시거든 에헤야
(70) 사공사공 에헤야
(71) 뱃사공아 에헤야
(72) 편지한장 에헤야
(73) 전해주소 에헤야
(74) 우리서방님에 에헤야
(75) 전해주소 에헤야
(76) 오동추야 에헤야
(77) 긴긴밤에 에헤야
(78) 밤은어이 에헤야
(79) 쉬어가노 에헤야
(80) 녹음방초 에헤야
(81) 승하시에 에헤야
(82) 해는어이 에헤야
(83) 더디어가노 에헤야
(84) 서방품이 에헤야
(85) 그립구나 에헤야
(86) 에-헤야 에-헤야
 
사리소리
사리소리
이 노래의 내용은 주로 그물을 빨리 당기라는 지시가 많다. ‘이 줄을 놓고 저 줄을 당겨라’ 든지, 혹은 ‘잡아놓은 고기가 도망가지 못하도록 바삐바삐 줄을 당겨서 끌어 올려라.’ 든지, ‘서쪽 그물은 천천히 당기고, 동쪽그물은 속히 당겨라.’ 든지, ‘서로서로 눈을 맞추라. 처녀총각 눈 맞듯이 고기하고 눈이 맞으면 고기를 많이 잡게 된다’는 내용이다. ‘눈을 맞춘다’는 것은 어부들이 고기와 눈을 맞추어 고기들을 많이 끌어들이라는 의미도 되고, 고기와 그물이 눈이 맞아 그물 속으로 고기들이 많이 몰려 들으라는 의미도 된다. 잡은 고기를 놓치지 않기 위하여 어부들이 일심으로 단결하여 빠른 시간 내에 효율적으로 작업을 끝내자는 의미가 들어 있다. 이 노래는 작업하면서 고달픔을 잊고 일을 잘 하기 위해 불렀던 노동요(勞動謠)의 한 가지이다.

앞소리 뒷소리
(1) 오-호 사리여 오-호 사리여
(2) 이줄을놓고 오-호 사리여
(3) 저줄땡기라 오-호 사리여
(4) 저줄을놓고 오-호 사리여
(5) 이줄을땡기라 오-호 사리여
(6) 이그물줄은 오-호 사리여
(7) 신령줄이다 오-호 사리여
(8) 잡은게기 오-호 사리여
(9) 도망간다 오-호 사리여
(10) 바삐바삐 오-호 사리여
(11) 땡기주소 오-호 사리여
(12) 서쪽그물은 오-호 사리여
(13) 천천히땡기소 오-호 사리여
(14) 동쪽그물은 오-호 사리여
(15) 속히땡기소 오-호 사리여
(16) 실렁실렁 오-호 사리여
(17) 땡기주소 오-호 사리여
(18) 서로서로 오-호 사리여
(19) 눈맞추라 오-호 사리여
(20) 처녀총각 오-호 사리여
(21) 눈맞듯이 오-호 사리여
(22) 게기하고 오-호 사리여
(23) 눈맞추라 오-호 사리여
(24) 눈맞으면 오-호 사리여
(25) 천금이다 오-호 사리여
(26) 천금줄로 오-호 사리여
(27) 모아드소 오-호 사리여
(28) 오-호 사리여 오-호 사리여
 
가래소리
사리소리
그물을 바닷가로 인양하여 그물에 가득 찬 고기를 가래로 바구니에 퍼 담는 상황을 노래한 것이다. 이때 어부들은 신명이 나고 즐겁다. 그리고 매우 바쁘다. 그래서 노래 소리도 상당히 빠르게 진행이 된다.
풍어가 되어 쇠천파천도 생기고, 은전금전도 생기며, 이 돈으로 공부하면 정승판서도 바라볼 수 있는 재원이 되기 때문에 어부들은 매우 기분이 상승되어 있다. 어획의 환희를 맛보는 것이다. 한편 고단한 어로작업을 돌이켜 보니 너무나 힘들기 때문에 신세를 한탄하지 않을 수 없다. 그래서 어부의 한탄하는 정경도 연결된다. 팔자 좋은 사람들은 고된 일을 하지 않고도 고대광실에서 행복하게 살아가는데, 이내 신세는 그렇지 못함을 비교해서 신세타령도 한다. 그래도 잘 살아보자고 열심히 일한다. 잘 살아보고 싶은 염원이 내비친다. 그리고 ‘메르치 꽁치는 바다에서 놀지만, 뒷집 큰 애기는 내 품에서 논다’고 했다. 이는 예쁜 여인에 대한 연정을 드러내는 것이다.
여기서 이 노래에 나타나는 사상을 정리하면 노력하여 돈을 벌겠다는 금전지향적인 사상, 자식을 공부시켜 벼슬자리에 오르게 하려는 벼슬지향적 사상, 풍부한 어획에 대한 환희, 고된 어로작업에 대한 한탄, 고대광실에 살지 못하는 신세타령, 남들처럼 잘 살고 싶은 염원, 여인에 대한 연정 등을 엿볼 수 있다. 이 노래는 작업하면서 고달픔을 잊고 일을 잘 하기 위해 불렀던 노동요(勞動謠)의 한 가지이다.

앞소리 뒷소리
(1) 오-호 가래야 오-호 가래야
(2) 이가래가 누가랜고 오-호 가래야
(3) 우리선주 가래로다 오-호 가래야
(4) 가래목은 반장사요 오-호 가래야
(5) 서발가래 대가래요 오-호 가래야
(6) 실렁실렁 실어보자 오-호 가래야
(7) 메러치꽁치는 바다에놀고 오-호 가래야
(8) 살찐가무치는 연당에놀고 오-호 가래야
(9) 뒷집 큰애기 내품에 논다 오-호 가래야
(10) 쇠천파천도 여기서나고 오-호 가래야
(11) 은전금전도 여기서나고 오-호 가래야
(12) 정승판서도 여기서난다 오-호 가래야
(13) 먼데사람은 구경을하고 오-호 가래야
(14) 쟡에사람은 춤을추소 오-호 가래야
(15) 만경창파에 금붕어놀고 오-호 가래야
(16) 우리그물에 다들었네 오-호 가래야
(17) 넘날적에 나도나고 오-호 가래야
(18) 내날적에 넘도나고 오-호 가래야
(19) 다같이 났건마는 오-호 가래야
(20) 낮으로는 밤을 삼고 오-호 가래야
(21) 밤으로는 낮을삼아 오-호 가래야
(22) 이고생이 웬말이냐 오-호 가래야
(23) 어떤사람 팔자좋아 오-호 가래야
(24) 양친부모 모셔다가 오-호 가래야
(25) 고대덩실 집을짓고 오-호 가래야
(26) 사모에다 풍경달고 오-호 가래야
(27) 동남풍의 바람따라 오-호 가래야
(28) 풍경소리 요란하다 오-호 가래야
(29) 우리인생도 게기잡아 오-호 가래야
(30) 저렇게 살아보세 오-호 가래야
(31) 오-호 가래야   오-호 가래야
 
칭칭소리
칭칭소리
바다로 고기잡이 나갔던 어부들이 풍어로 만선이 되어 돌아오면 어부들도 기분이 좋지만 이를 기다리고 있던 선주도 희색만면이 된다. 이렇게 되면 선주는 술과 음식을 마련해 놓고 이들을 기다린다. 고기의 운반을 마치고 나면 흥겨운 잔치가 벌어진다. 이때는 어부들과 선주, 그리고 마을 사람들, 지나가는 과객들까지 어울려 술과 음식을 나누어 먹고 풍물을 치며 신나게 한판 놀게 된다.
사설의 내용은 일반 서민들의 가난한 생활상, 밤낮없이 고된 노동을 해야 하는 어부들의 한탄, 고된 어로작업의 결과로 풍어가 된 기쁨을 노래한 어획의 환희, 그리고 고기를 많이 잡게 해 준 용왕님에 대한 감사와 고기잡이로 돈을 벌었으므로 젊었을 때 즐겁게 놀아보자는 낙천적인 기분, 인생이 늙어지면 결국 북망산천으로 가야 된다는 신세타령, 즉 죽음에 대한 인생의 허무감 등이 주된 내용이다.
이 노래는 앞의 세 소리와는 달리 노동할 때 부르는 노동요(勞動謠)가 아니고, 놀 때 부르는 유희요(遊戱謠)라는 점이다. 그런데도 신세타령이나 죽음에 대한 허무감이 서려 있어 약간 무거운 기분이 들기도 한다.

앞소리 뒷소리
(1) 겨기나 칭칭노네 겨기나 칭칭노네
(2) 얼씨구나 절씨구나 겨기나 칭칭노네
(3) 청청하늘에 잔별도많고 겨기나 칭칭노네
(4) 이내가슴에 수심도많고 겨기나 칭칭노네
(5) 시냇가에 잔돌도많고 겨기나 칭칭노네
(6) 헌두디기 이도많고 겨기나 칭칭노네
(7) 메러치꽁치는 바다에놀고 겨기나 칭칭노네
(8) 살찐가무치 연당에놀고 겨기나 칭칭노네
(9) 만경호수에 금붕어놀고 겨기나 칭칭노네
(10) 뒷집큰애기 내품에논다 겨기나 칭칭노네
(11) 불쌍한 어부들아 겨기나 칭칭노네
(12) 낮으로는 밤을삼고 겨기나 칭칭노네
(13) 밤으로는 낮을삼아 겨기나 칭칭노네
(14) 이런고생을 왜하고있나 겨기나 칭칭노네
(15) 어떤사람 팔자좋아 겨기나 칭칭노네
(16) 고대덩실 집을지어 겨기나 칭칭노네
(17) 양친부모 모셔놓고 겨기나 칭칭노네
(18) 사모에다 풍경달고 겨기나 칭칭노네
(19) 동남풍의 바람따라 겨기나 칭칭노네
(20) 풍경소리 요란하다 겨기나 칭칭노네
(21) 만석곡식도 여기서나고 겨기나 칭칭노네
(22) 정승판서도 여기서난다 겨기나 칭칭노네
(23) 서발가래 대가래요 겨기나 칭칭노네
(24) 실렁실렁 실어보소 겨기나 칭칭노네
(25) 먼데사람 구경하고 겨기나 칭칭노네
(26) 쟡에사람 춤을추소 겨기나 칭칭노네
(27) 대천바다 용왕님요 겨기나 칭칭노네
(28) 우리어부 잘봐주소 겨기나 칭칭노네
(29) 선두에다 봉기꽂아 겨기나 칭칭노네
(30) 천년만년 복빌겠소 겨기나 칭칭노네
(31) 노자노자 젊어노자 겨기나 칭칭노네
(32) 늙어지면 못노나니 겨기나 칭칭노네
(33) 젊은시절에 놀아보자 겨기나 칭칭노네
(34) 요렇게놀다가 죽어지면 겨기나 칭칭노네
(35) 만수장님 웃물이요 겨기나 칭칭노네
(36) 웃물소벽은 사람이들고 겨기나 칭칭노네
(37) 북망산천 먼줄알았더니 겨기나 칭칭노네
(38) 대문밖이 북망산천 겨기나 칭칭노네
(39) 북망산천을 편히가자 겨기나 칭칭노네
(40) 겨기나 칭칭노네 겨기나 칭칭노네
지금까지 「좌수영어방놀이」의 노래 즉 어로요(漁撈謠)를 분석해 보았다. 험한 바다에 나가 위험한 상황에서 고된 일을 하자면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어려움이 많았을 것은 당연한 일이다. 이런 상황 속에서 조금이라도 고통을 잊고 효과적인 협업 작업을 해내려면 노동요가 필요했을 것이다. 노래 때문에 고통을 잊을 수 있고, 리듬에 맞추어 그물줄을 당기면 작업이 순조로울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 때문에 어로요가 생성(生成)되었을 것은 자명한 일이다. 앞의 「내왕소리」 「사리소리」 「가래소리」 이 세 가지 소리는 작업할 때 불렀던 노동요라면, 마지막의 「칭칭소리」는 즐거운 마음으로 놀면서 불렀던 유희요이다.

 
부산광역시 수영구  수영동 229-1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