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과복식 사적지 는찾아오시길
수영고적민속예술보존협회 홈사이트맵영문중문일문
수영농청놀이
소개
유래
조직과제도
특징 및 가치성
구성과 내용
활동실적
예능보유자 및 전승자
포토&영상
 
유래 HOME > 수영농청놀이 > 유래  
 
 
 
수영은 성이 축성되면서 많은 주민들이 몰려와 거주하게 됨으로써 성 내외에 방대한 취락지역을 형성하게 되었다. 성 안에는 산성머리, 동문안, 북문안, 남문안 등을 비롯한 6개 동이 있었는데 수군 관계자, 아전, 이속, 하인, 상인 등이 거주하였다. 성 밖은 구락리(현 망미동 일대)를 중심으로 한 붕밖(북문 밖)과 범방우부락(현 광안리 일대)을 중심으로 한 남밖(남문 밖), 그리고 보리전부락(현 민락동 일대)을 중심으로 한 동밖(동문 밖)등 3개 취락 지역이 있었다. 지리적 특성으로 인해 바다와 면한 동문 밖의 주민들은 어업과 염업에, 남ㆍ북문 밖 쪽의 주민들은 농업에 종사하게 되었다.

따라서 이들 생업의 형태에 따라 좌수영 어방놀이, 수영농청 농요 등이 형성되었고, 수영야류도 이러한 역사적 배경 속에서 발전하게 된 것이다.

지금은 완전히 도시화되어 버렸지만 1945년 해방 당시만 해도 약 350호 1700여 명의 주민 대부분이 농민이었다. 수영은 조선조 이전부터 군사적 요새지로서 자연히 관에 의한 수탈, 아전ㆍ이속ㆍ토호들의 소작제에 의한 착취 등이 자행되어 왔을 것으로 추측된다. 결국 넓은 농경지에 비해 상대적으로 일할 수 있는 인력이 부족하게 되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일찍부터 두레 형식의 협동조합격인 남ㆍ북농청을 형성하게 되었을 것으로 보아진다. 한편, 이러한 지리적 여건으로 보아, 농청의 조직에 수군의 조직이 원용되었을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이렇게 존속되어 오던 수영농청은 1966년 무렵 전체 720호 중 농가 호수가 178호로 줄어들고, 다시 1967년에는 130호로 격감되면서 이농과 도시화에 떠밀려 해체되기에 이르렀다. 이에 소멸의 위기에 놓인 수영농청 농요 및 놀이를 사단법인 수영고적민속예술보존협회를 중심으로 한 몇몇 뜻있는 분들의 노력에 의해 복원하게 되어 1972년 부산시 지방문화재 제2호로 지정되어 지금까지 전하고 있다.

 
     
부산광역시 수영구  수영동 229-1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