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과복식 사적지 는찾아오시길
수영고적민속예술보존협회 홈사이트맵영문중문일문
수영지신밟기
소개
역사,취지
유래
연혁
등장인물
연행순서
구성
특성
사설풀이
활동실적
예능보유자 및 전승자
포토&영상
 
역사 HOME > 수영지신밟기 > 역사,취지 > 역사  
  역사 취지  
역사
 
수영은 조선시대 임진왜란 당시에 경상좌도수군절도사영이 있던 군사도시였다. 그래서 역사적으로 긴 세월 동안 왜적으로부터 국토를 방어해왔던 막중한 임무를 수행했던 곳이었다. 지리적으로는 수영강이 바다로 들어가는 강의 하류에 위치하여 농사와 어업이 활발하게 이루어지던 고장이었다.

그래서 조선 중기 현종조(1670년, 현종 11년)에는 수영성과 수영강의 호안을 재수축하고, 강의 하류에는 수군(水軍)이 주동이 되어 어민과 함께 협동하여 고기잡이를 할 수 있는 어방(漁坊)이란 기구를 두었고, 수영강 유역의 기름진 농토에서 효과적인 농경을 이루어 내기 위해 수영성의 남과 북에 각각의 농청(農廳)을 두어 많은 소출을 거두어 들였다.

바다와 육지에서 이러한 생산 작업을 할 때 없어서는 안 되었던 것이 농악이었다. 수영의 <지신밟기> 는 정확한 역사를 알 수 없지만, 이미 이때에 풍물을 사용했음은 자명하다. 그리고 지금으로부터 250여 년 전에 <수영야류> 란 민속 가면극을 놀면서 그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지신밟기> 를 놀아 걸립(乞粒)을 했음도 자명하다. 이러한 역사적인 바탕 속에 수영의 <지신밟기> 가 전승되어 왔으므로 그 역사는 적게 잡아도 250~300여년이 된다.


 
부산광역시 수영구  수영동 229-1번지